1 프로젝트 제안배경

  • 예능 프로그램(집사부일체)에서 분리배출 테스트를 하는데 너무 복잡하고 어렵네요.(이불, CD, 우산, 알약 등등)
    • 인터넷 구매가 너무 쉬워지다보니 물건을 사는거보다 오히려 버리는게 어려워진 세상이 된게 아닌가 싶습니다.
  • 강사로 나온 타일러는 이런 말을 하는군요.
    • 아예 못버리게끔 만들어진거 같지 않나요?
    • 분리수거를 제대로 할 수 없게 제품을 만들고 있어요.
    • 분노를 할 필요가 있는거 같아요. 화가 나야 돼요.
    • 제도적인 해결책이 필요한 문제라 개인이 해결할 수 없는 문제에요.
    • 개인이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요? 구매권이에요.
    • 우리의 선택이 환경에 직접 영향을 끼치도록 소비자로서의 구매권을 행사할 때, 세상을 바꿀 수가 있어요.
  • 우리가 집에서 플라스틱을 분리배출하면 재활용 선별장으로 가게 됩니다.
    • 컨베이어 벨트에서 사람이 직접 재활용이 명확하게 가능한 것들만 골라내는 구조 입니다.
    • 이 과정에서 자동으로 분류를 해준다면 가장 좋을텐데 당장은 어려운거 같습니다.
    • 결국 생산 단계에서부터 잘 버릴 수 있는 제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상황입니다.
  • 한명의 구매권은 미미하지만 그것을 모을 수 있다면 큰 힘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제안하게 됐습니다.

2 기본 아이디어

  • 개인의 분리배출을 돕기 위해, 각각의 제품의 분리배출하는 방법을 컨텐츠를 활용해서 쉽게 안내하고자 합니다.
  • 개별 제품들의 바코드(gs1kr.org)는 제품별로 유일하니 이를 이용해서 버리는 방법에 대한 컨텐츠를 연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.
    • (예) 바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 → 영상 재생
  • 개별 제품에 대한 친환경 지표(?), 친환경 마크 획득 여부 등에 시민들의 평가와 참여가 필요합니다.
    • 친환경적으로 만들어진 제품은 그 제품의 제조하는 방식이 널리 전파되도록 하고,
    • 버리기 어렵게 만들어진 제품은 그 제품 생산자들에게 큰 부담으로 되돌아가게 해야됩니다.
    • 해당 제품군의 친환경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환경단체나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거나 또는 정부나 환경단체 등의 컨텐츠의 활용이 필요할거 같습니다.

3 내용

4 기타

5 참고자료